티스토리 뷰

사진_ 감성을 찍다

잠 시 만

향긋한봄 2009.05.21 13:52

잠시만.
아주 잠시만.
숨을 고르고.
네 품에서
쉬었다 가면 좋겠다고.

뒷 모습 휘휘 보이며.
도망치듯 떠나는 내 마음을
망연히 바라보던. 당신아.


인생사.
가끔은 '쉼' 하나 필요할진대
사람들 틈 속
보이지 않는 얼굴을 하는

우리,
타인이 되다.


+ 2007년 일본 하라주쿠 / with Leica D-lux3



'사진_ 감성을 찍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의 추억  (4) 2009.05.27
시 선  (0) 2009.05.25
잠 시 만  (0) 2009.05.21
m e m o r y  (4) 2009.05.08
푸르게 살자던 다짐  (0) 2009.04.28
봄 비 망울망울 차 창에 서성이다.  (0) 2009.04.2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