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회'가 땡기는 날.
어시장에서 싱싱한 회를 떠와서 와사비 맘껏푼 간장, 초장에 푹찍어 먹는 것도 맛있지만
일식전문점 깔끔한 분위기 속에서 먹는 맛도 쏠쏠하죠.

많고 많은 일식집들 중 어디를 가야할까 고민하다가 찾아낸 곳이
바로 이곳 방이동 <킨쇼>였는데요.
쉐프분께서 쉐라톤 워커힐에서 오랫동안 일하셔서 맛과 데코가 장난 아니라는 정보를 얻었으니
고민고민말고 바로 고고싱해보았습니다!
예전에도 한번 예약않고 찾아갔다가 룸이 없다는 말에 좌절하고 왔으니...ㅠ.ㅠ
이번엔 제대로 예약하고 갔습니다!!




외관입니다. 다른분의 프라이버시는 소중하니까요.






들어가자마자 놓여져있는 웰컴디쉬라고 해야할까요.
매실주인듯한 음료 한잔과 안주거리들인데요.
평소 비린맛때문에 소라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전혀 비린내가 안나니 점점 기대치가 높아집니다.




아늑한 실내공간.






계란찜, 깨두부, 샐러드.
계란찜이 우동 국물 비슷무리한 국물에 담겨있어서인지 평소 일식집과는 조금 다른 맛이더군요.
깨두부도 담백한 맛과 유자소스가 잘 어우러졌네요.
샐러드는 무난합니다.




본격적인 회가 나왔습니다~
역시 데코레이션이 화려하니 보는 맛도 나네요. 참치에 금가루도 참 예뻐요ㅋㅋ 




투명한 회!! 맛있게도 냠냠 해주었습니다~
또 군침이 슬슬.......
먹을땐 좋지만 사진으로 다시 보는것도 이럴땐 슬프네요ㅠ.ㅠ





중간중간 먹느라 몇 가지는 못찍었으니 양해 부탁드려요~
초밥, 낙지볶음, 메로구이.
하~ 이쯤 되면 이제 배가 차서 맛을 못느낄때도 됐건만
매콤한 낙지볶음으로 입맛을 다시 돋아주고 초밥들 하나씩 냠냠.
메로구이도 기름기가 많지 않아 담백하게 맛있었어요~





사랑하는 튀김들~






우동과 알밥을 빼놓으면 섭섭하죠ㅋㅋ




오늘은 별다른 설명없이 사진으로만 소개해드렸네요.
일식집이 참 많은 방이동에서도 흐뭇한 미소를 띄게 하는 이 곳.
저는 점심 정식으로 먹었답니다. 가격은 2만2천원~ 4만원입니다.



위치는 올림픽 공원 남 2문 근처 GS주유소가 보이는 골목입니다.
         주유소 옆길로 100m정도 들어가면 좌측에 보인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