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 기록되지 않는 많은 것들 중에서 우리가 흔히 놓치는 것들이 있습니다. 계절이 계절인지라 '여왕'의 자리를 꿰차고 앉은 5월 앞에서 툭툭 빗방울 떨어질때 이성은 뒷전이요, 감성이 '기준'을 외치고 섭니다.

4월 햇볕이 좋을 것 같은 어느 주말에 날씨가 꾸무적꾸무적대더니 급기야 비를 뿌립니다. 차 안에서는 바비킴의 '사랑 그놈'이란 노래가 구슬프게 실내를 떠돌고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채 비상등을 켜 놓은 나는 찻 길 옆에 차를 모셔놓지요. '늘 혼자 사랑하고 혼자 이별하고.. 늘 혼자 추억하고 혼자 무너지고.. 사랑이란 놈, 그 놈 앞에선 언제나 난 빈털털이 뿐' 문득 차 창을 보니 떨어지는 봄 비가 투명한 제 빛깔을 뽐내며 지상에도 닿기 전 망울집니다. 세상에 기록되지 않는 많은 것들 중에서 나는 그 빗 물을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준비되지 않아 근사한 카메라 한 대 없었기에 휴대폰에 담긴 카메라로 기록을, 감성을 남깁니다. 서성이다 툭 떨어져 다시 보지 못할 슬픈 빗 물이기에.

++ photo with CAN U 801ex



 
<바비킴의 '사랑 그 놈'> 뮤직 비디오




'사진_ 감성을 찍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의 추억  (4) 2009.05.27
시 선  (0) 2009.05.25
잠 시 만  (0) 2009.05.21
m e m o r y  (4) 2009.05.08
푸르게 살자던 다짐  (0) 2009.04.28
봄 비 망울망울 차 창에 서성이다.  (0) 2009.04.2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