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더운 날, 이열치열이라고 가끔 매콤한 음식이 땡깁니다.
이왕이면 늘 먹는 음식 말고 조금 이국적인 요리가 더 땡기죠.
한국인이 접하는 이국 음식 중에 단연 으뜸인 것은 카레가 아닐런지요.
서울에 위치한 카레 전문점만 해도 가히 100곳 이상이 되겠지만
세계적인 규모를 갖춘 음식점은 여기 <코코이찌방야>(이하 코코)가 유일하지 않을까 싶네요.

<코코>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대만, 중국 등 세계적인 체인으로 얽힌 카레전문점입니다.
우리나라의 <코코>는 서울 강남, 종로, 대방동 이렇게 세 곳에서 성업중입니다.
그 중 대방동에 위치한 <코코> 보라매점은 유일하게 직영으로 운영하는 곳이라
맛과 서비스가 남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네요..


<코코> 보라매점을 한 번 들러 봤습니다.


<코코> 보라매점 입구 입니다. 깔끔한 외관과 오밀조밀한 배너판이 시선을 끕니다.
카레의 노랑색을 메인 컬러로 기분좋게 꾸며 놓았네요.


메뉴판입니다. 이미지 메뉴로 잘 정리되어 있어 메뉴 고르기가 수월합니다.
고기, 해산물, 야채 등 음식 재료별로 잘 나뉘어져 있습니다.


카레의 종류가 이렇게나 많았나 싶을 정도로.. 이곳은 정말 다양한 종류의 카레를 내놓습니다.
서브메뉴로 파스타도 선보이고 있지만... 여긴 카레점이니 아무래도 카레를 먹는게 낫겠죠?


이곳의 가장 큰 특징은 카레의 매운 맛을 자신이 조절할 수 있다는 겁니다.
1辛 부터 10辛까지 매운 맛의 강도가 다릅니다.
매운 맛을 아무리 잘 드시는 분도 5辛이 넘어가면 조금 버거울 수도 있다네요.
저는 무난히 3辛을 골랐습니다.
이곳은 또 토핑재료도 자유롭게 고를 수 있고 밥의 양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내부는 상당히 넓습니다. 점심 시간인지라 빈 자리가 없네요.
인테리어도 심플하고 매우 깔끔합니다. 특히 종업원들의 스마일 서비스는 10점 만점에 10점입니다.


밖에서도 음식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주방을 통유리로 열어놓았습니다.
청결함은 모든 음식점의 필수 조건이죠.


제가 주문한 '블럭비프카레'가 나왔네요. 야채토핑을 추가했지요. 밥은 300그램에 맞췄구요.
매운 정도는 3辛~ 두툼하게 썰린 고기의 식감이 좋습니다. 아삭한 야채의 느낌도 좋구요.
카레 향은 많이 진하지 않지만 적당히 매콤하고 적당히 달콤하네요.^^


함께 한 일행은 '새우튀김카레'를 주문했네요.
밥은 200그램. 토핑은 별도로 넣지 않았습니다.
매운 정도는 2辛~


급하게 먹으며 찍은 사진이라 먹음직스럽게 보이지는 않네요.
사진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할 듯 싶어요...
가끔 색다른 음식이 먹고 싶을 때 한 번 정도 들러봐도 무난할 듯 싶습니다.



<코코> 보라매점.. 평가 : 맛 ★★★☆ / 서비스 ★★★★☆ / 가격 ★★★☆
(보통 토핑추가하면 1인당 1만원정도 나옵니다. 2명이 먹으면 2만원 안팎이지요.
  다른 인도 카레 전문점보다는 조금 저렴한 편입니다.) 

* <코코이찌방야>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cocoichibanya.co.kr/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며칠전에 강남 교보타워 사거리를 지나면서 옆에 계신 분이 카레전문점 "코코이찌방"이
    여기 있다며 알려주시더군요~
    맛을 골라서 먹을 수 있다는 말에 귀가 솔깃했는데, ㅋ 마침 님께서 포스팅 하신 걸 보니
    꼭 가봐야겠다고 지금 막 결심했습니다. ^^

    엄청 땡기네요 카레 ㅠ.ㅠ.
    2009.06.26 17:49 신고
  • 프로필사진 향긋한봄 네. 골라먹을 수 있다는 장점.
    꼭 한 번 가보세요.
    색다른 카레 맛이 입안을 행복하게 할겁니다. ^^
    2009.06.26 21:30
  • 프로필사진 BlogIcon gyul 일본카레는 원래 좀 단편인데...
    매운맛의 강도가 낮은건 달달한가요?
    저는 매운것을 잘 못먹어서요...^^
    종로와 강남에서 지나가다 본것이 기억나는데 어떤맛인지 궁금해서 저도 가보고 싶어요.^^
    2009.06.26 20:42 신고
  • 프로필사진 향긋한봄 생각만큼 많이 달달하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적당하다고 봅니다. ^^
    한 번 드셔보셔도 나쁘지는 않을 듯 싶네요.
    2009.06.26 21:29
  • 프로필사진 BlogIcon gyul 아...그렇구나...저도 꼭 먹어볼래요. 말만들었을땐 궁금했는데...^^
    잘보고 가요~
    2009.06.27 01:4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사이팔사 음.....괜찮아보입니다....
    부산에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2009.06.29 09: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향긋한봄 그르게요. 부산에 곧 생기겠죠 ^^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6.29 13:43 신고
  • 프로필사진 the one 동경의 지하상가에서 그냥 지나가다 들러서 먹었던 커리가 생각이 나는군요.
    커리의 본고장은 인도이지만 일본에서 먹는 커리가 더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막상 인도에 가서 먹으면 향신료 냄새 때문에 못 먹는 경우도 많다고 하구요.
    여튼 전 강남점에 한번 들러서 먹어보렵니다.
    집앞에 있는 델리는 왠지 좀 식상해 지네요 ㅋ
    2009.06.30 08:45
  • 프로필사진 BlogIcon 향긋한봄 인도 카레보다는 일본 카레가 한국 입맛에 맛는듯.
    한 번 들러보시게...
    색다른 카레의 맛을.. 느껴볼 수 있지 않을까요..
    2009.07.01 10:04 신고
댓글쓰기 폼